자유주제

자유주제 · 자유게시판
전북익산이돈우
👍사람이 하늘처럼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 때가 있다
그때 나는 그 사람에게서
하늘 냄새를 맡는다
 
텃밭에서 이슬이 오고가는
애호박을 보았을 때
친구한테 먼저 따서
보내주고 싶은 생각이 들고 
 
들길이나 산길을 거닐다가
청초하게 피어있는
들꽃과 마주 쳤을 때
그 아름다움의 설렘을
친구에게 먼저
전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이렇게
메아리가 오고가는 친구는
멀리 떨어져 있어도
영혼의 그림자처럼
함께 할 수 있어 좋은 벗이다
 
같이 있으면 마음이 편해지고
장점을 세워주고
쓴소리로 나를 키워주는 친구는
큰 재산이라 할 수 있다
 
인생에서 좋은 친구가
가장 큰 보배다
 
물이 맑으면 달이 와서 쉬고
나무를 심으면 새가 날아와
둥지를 튼다

스스로
하늘 냄새를 지닌 사람은
그런 친구를 만날 것이다. 
충북단양김정술
귀농 십년차 어설푼농부·
제겐 하늘 냄새가 없나 봅니다
그런 친구가 없어요
아니 있는데 내가 못 알아 보는건 아닐지...

자유주제모임의 연관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