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제

자유주제 · 자유게시판
충남공주관우성
선농일체(禪農一體)·
너의 참된 집

"눈에 보이는 저 모습들, 마음에 맞기도 하고 맞지 않기도 하다. 마음에 맞아도 탐욕을 내지 말고, 마음에 맞지 않아도 미워하지 말라."
<잡아함경>

지금 이 순간이
우리의 참된 집입니다.
그것은 시간과 공간, 민족이나 인종에 구애 받지 않습니다.
우리의 참된 집은 추상적 관념이 아닙니다.
언제나 누고든지 닿을 수 있고 매 순간 살아 성취할 수 있는 무엇입니다.
마음 챙김과 집중으로 붓다의 에너지로, 현재 순간에 몸과 마음을 착실하게 쉼으로써 우리의 참된 집을 발견해 봅시다.

계룡산 청룡사 관우_(((♡)))♡
FarmmorningFarmmorningFarmmorningFarmmorningFarmmorningFarmmorning
공유하기
댓글을 남기려면 앱을 설치해주세요

자유주제모임의 연관글

노생지몽盧生之夢. 노생의 헛된 꿈. "인간의 부귀영화가 꿈처럼 다 부질없다"는 의미의 4자성어입니다. 사람에게는 두개의 눈이 있습니다. 눈은 안에서 바깥을 보게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아무리 시력이 좋은 사람이라도 자신을 볼 수는 없습니다. 또 너무 멀거나 가까워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공자가 어느날 길을 가는데 한 동자가 태양을 가르키며 공자에게 묻습니다. "공자님! 혹시 지구에서 태양까지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공자가 말했습니다 "얘야,그건 너무 멀어서 모르겠구나!" "그럼, 가까운 건 알 수 있습니까?" "알 수 있지!" "그럼 공자님 눈위에 있는 눈썹의 숫자가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아하, 그건 너무  가까워서 모르겠다. 멀리 떨어진 건 멀어서 모르고 가까우면 가까워서 모르니 안다고 할 수 있는게 없구나"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보이기 시작하는 게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자기 자신입니다. 어느날 부터인가 문득, 내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나이에 비해서 한없이 어리고, 욕심도 많고, 말도 많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턱없이 부족한 자신의 내면 세계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젊은 날 잘 보이던 글씨나 사물의 모습은 갈 수록 희미하게 보이는데 자기 자신의 모습은 또렷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제는 안보이는 것을 볼려고 하기 보다는 쓸데없는 기억이나 욕망들을 하나씩 지우거나 버리는데 주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깨끗하게 청소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방을 청소한다는 말은 외부에서 깨끗한 것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방안에 있는 것을 치우거나 버리는 것을 뜻합니다. 그래서 나이가 들면 비움과 버림이 화두가 됩니다. 마음과 머리속에 담아 놓거나 쌓아 놓은 것이 많은 사람일 수록 우울증과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좋아요51·댓글31
우리들 이야기 =46 비움과 채움 노생지몽盧生之夢. 노생의 헛된 꿈. "인간의 부귀영화가 꿈처럼 다 부질없다"는 의미의 4자성어입니다. 사람에게는 두개의 눈이 있습니다. 눈은 안에서 바깥을 보게 되어있습니다. 따라서 아무리 시력이 좋은 사람이라도 자신을 볼 수는 없습니다. 또 너무 멀거나 가까워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공자가 어느날 길을 가는데 한 동자가 태양을 가르키며 공자에게 묻습니다. "공자님! 혹시 지구에서 태양까지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공자가 말했습니다 "얘야,그건 너무 멀어서 모르겠구나!" "그럼, 가까운 건 알 수 있습니까?" "알 수 있지!" "그럼 공자님 눈위에 있는 눈썹의 숫자가 얼마나 되는지 아십니까?" "아하, 그건 너무  가까워서 모르겠다. 멀리 떨어진 건 멀어서 모르고 가까우면 가까워서 모르니 안다고 할 수 있는게 없구나" 그런데 나이가 들면서 보이기 시작하는 게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자기 자신입니다. 어느날 부터인가 문득, 내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나이에 비해서 한없이 어리고, 욕심도 많고, 말도 많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턱없이 부족한 자신의 내면 세계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젊은 날 잘 보이던 글씨나 사물의 모습은 갈 수록 희미하게 보이는데 자기 자신의 모습은 또렷하게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제는 안보이는 것을 볼려고 하기 보다는 쓸데없는 기억이나 욕망들을 하나씩 지우거나 버리는데 주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깨끗하게 청소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방을 청소한다는 말은 외부에서 깨끗한 것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 방안에 있는 것을 치우거나 버리는 것을 뜻합니다. 그래서 나이가 들면 비움과 버림이 화두가 됩니다. 마음과 머리속에 담아 놓거나 쌓아 놓은 것이 많은 사람일 수록 우울증과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다고 합니다. 카톡으로 받은글 입니다 해뜨는 집 https://youtu.be/9aB0gXdaaZE?si=xImmyGZZpWrWxlnV
좋아요32·댓글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