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제

자유주제 · 자유게시판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 데이트
 
얼마 전에
나는 아내가 아닌
다른 여인을 만나러 갔다.
실은 내 아내의 권유였지만...

어느 날 아내가 내게 말했다.

"당신은 그녀를 사랑하잖아요.
인생은 짧아요.
당신은 그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해요"

아내의 그 말은
정말 뜻밖이었다.
그래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근데 여보, 난 당신을 사랑해"

그러나 나의 말에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알아요. 
그렇지만 당신은
그녀도 사랑하잖아요."
내 아내가 만나라고 한
다른 여자는 실은 내 어머니이시다.
미망인이 되신지 벌써 몇 년...
일과 애들 핑계로 어머니를
자주 찾아 뵙지 못했었다.

그날 밤, 나는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같이 영화도 보고, 
저녁 식사도 하자고 제안했다.
그런데 어머니가
의아해 하시면서 물었다~
"무슨 일이라도 생긴 거냐? 
혹시 나쁜 일은 아니지?"
알다시피 내 어머니 세대는
저녁 7시가 지나서
걸려오는 전화는 모두 나쁜 소식일 거라고 믿는 세대다.

“그냥 엄마하고
단 둘이 저녁도 먹고,
영화도 보고 싶어서요. 
괜찮겠어요?”
잠시 후 어머니가
덤덤하게 말씀하셨다.
"그러자꾸나".

다음 날 저녁, 일이 끝나고 차를 몰고 어머니를 모시러 갔다.
금요일 저녁이었고 나는 오랫동안
느껴보지 못한 기분에 휩싸였다.
첫 데이트를 하기 전에 갖게 되는
가슴 두근 거림 이라고나 할까...

도착해서 보니 어머니도
다소 들떠 있는 모습이었다.
어머니가 벌써 집 앞에 나와
기다리고 계셨는데
근사한 옛 코트를 걸치고,
머리도 다듬으신 모양이었다.
코트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두 분의 마지막
결혼기념일에 입으셨던 것이다.

어머니의 얼굴이
애인을 기다리는 소녀같이
환한 미소로 활짝 피어났다.
어머니가 차에 오르시며 
"친구들에게 오늘 저녁에 아들과 데이트 하러 간다고 했더니 모두들 자기들 일인 양
좋아하지 뭐냐" 하고 말씀하셨다.

어머니와 함께 간 식당은 최고로 비싸고 멋진 곳은 아니었지만
종업원들은 기대 이상으로 친절했다.
어머니가 살며시 내 팔을 끼었는데
영부인이라도 되신 것 같았다.

자리에 앉자 어머니가
"내 눈이 옛날 같지가 않구나"
하시면서 메뉴를 읽어 달라고 하셨다.
메뉴판을 반쯤 읽다 눈을 들어보니
어머니가 향수에 젖은 미소로
나를 빤히 쳐다보고 계셨다.

"네가 어렸을 때는 내가
너한테 메뉴를 읽어 줬는데..."
그 말을 듣고 내가 말했다.
"오늘은 내가 읽어 드릴게요. 엄마."

그날 밤 우린 특별한 주제도 아니고
그저 일상적인 이야기였지만
즐거운 대화를 나누었다.
어머니와 끊임없이
옛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마침내 대화의 밑천이 바닥이 났다....
빙긋이 웃으시며 어머니가 말했다.
"다음에 또 오자꾸나. 
단, 다음번은 내가 낸다는 조건이야."

어머니를
다시 댁에 모셔다 드렸는데
헤어지려니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어머니를 안고 볼에 키스하며
내가 어머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씀드렸다.

집에 돌아와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며 말했다.
"멋진 저녁이었어. 
그렇게 할 수 있게 말해줘서 고마워."
"어머니와
좋은 시간이었던가 보지요?"
아내가 말했다.
"정말이지 기대 이상이었어."

그 일이 있고 며칠 후 사랑하는
어머니가 심장 마비로 돌아가셨다.
그것은 너무 순식간 이어서
나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다.

조금 시간이 흐른 후에, 
어머니와 내가 함께 했던
식당에서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의 내용은 이러했다~

⚘️사랑하는 내 아들에게~

아무래도 다음 번 데이트 약속은
지킬 수 없을 것 같구나. 
정말 그럴 것 같다.
그러니 이번엔
너와 네 처가 둘이서
네가 나에게 했던 것처럼
함께 즐겼으면 한다. 
너희 식사비용은
내가 미리 다 지불했다.
그리고 너와 내가 함께 했던
그 날 밤의 시간들이 내겐 얼마나 뜻깊은 일이었는지
네가 꼭 알아주면 좋겠다! 
사랑한다!! 엄마가'
 
그 순간 나는 깨달았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게 하는 것이,
그리고 그 사람을 위해 시간을
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오랜 동안 우리와 함께 할 것인지 모르고 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족)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만약, 님의 어머니가
아직 살아 계시다면
어머니에게 감사하고, 
만약 안계시다면
오늘의 당신을 있게 하신
어머니를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사랑을 담아
'어머님'을 불러보세요.
사랑하는 어머님 그립습니다.

오늘 아침에 이 글읽고 한바탕 울고나서
하루종일 울적 합니다.
많이 반성이 됩니다.
그래서 모든 분들께서도 어머니 아버지를 느껴 보시라고 올려봅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어머니 사랑합니다.♥
충북제천골담초
저도 울컥하네요
부모님 이 많이그립습니다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저도 엄마 가신지 40년 가까이 되지만 가끔 생각 남니다
경남밀양태 야
대추,매실 재배농부~^·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저도 엄마혼자일때 자주 저녁시간을 가졌답니다.
쇠주한잔 도하면서요.
옴마가 보고 싶네요~~^^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살아 계실때 잘 해드려야 되는데 가신후 후회 많이 하지요
제주서귀포하나라도 소중하게
나누며즐겁게함께사는인생·
늦기전에 ~ 다시한번 마음을 잡아 봅니다.내가 할수 있는것을...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맞아요 지금이라도
효도 함 해봅시다
경남창원장성귀
엄아보고십포요
4년이다가옵니딘!8남매 아들4딸4낳고 바람잘날없이 열심히살다가셨지 아빠는 교직생활로 농사일 잘 못하시고 억척같이 많은식구머슴들 농사일만 그러다보니 장여인 저는들일과집안일을 동생들돌볼라 짐승들 까지 그래도 제가좋와하는일이라 지금도 농사짓는것과천계오골계토종닭 잘돌보며 엄마닮아 최을을다하는창원장빕니다, 건강하세요,
강원원주딱딱이~~
두분너무 잘하셨어요,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제주박종례
입도 34년차 귤농사.·
울컥 했습니다.
더 일찍 알았더라면...
지금은 양가부모님이 안계시네요~ ㅠㅠ
지금도 부모님을 생각하면 하루에도 몇번씩 울컥~울컥...
경남거제박종낙
흑을 좋네요 ·
아버님 어머님 백번 천번을 불러도 그리운 어버이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경북구미김영옥
투잡 호두나무 5년차인·
엄마 보고싶엉ㆍ눈물이 나네요 돌아가시기 2주전 요양병원에서 시골 외출해서 활짝 웃으시면서 고추 심어야지 하며 사춘 형수님 들과 담소
충남당진bpjh9173
귀촌을 했는데 귀농이됨·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네요.
엄마라고 불러본 기억이 까마득한데
가슴 한구석에 고이 감추고 살아왔는데
왜 엄마라는 단어만 나오면 눈물이 나는지
보고싶고 또 보고싶은데----
다음달 엄마 기일에는 형제들이 다모여서 산소에 다녀오려합니다.
충북충주딸기11452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마음 그립읍니다
내나이 칠십이 넘엇는대도 어머니 란 언제나어머니 입니다
세종김유숙
초보농부 아줌마·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계신 사모님도 훌륭하시지만 어머님의 사랑이 아들과 며느리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 느껴지는 글입니다.
오래 함께 하시지를 못하실거를 예견 하시고 글과함께 음식 값을 미리 지불해 놓으신거는 당신이 갑자기 떠나시고 남을 아들과 며느리의 마음을 한번더 다독이는것이 아닐까요.
편지가 없었다면 얼마나
황망하고 스스로가 힘들어 했을지 마음이 가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강원동해담봉채리농장
·
마음동감합니다두분천년만행복하세용
경남진주최순
복 받으십시요
경남진주최순
아내분 최고십니다…☆…☆…☆…
충남태안태안남면농부
나도마음이 짠 하네요
안계신 어머님 생각이 나네요 참잘하셨어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경북청송김철원,바람산인
답변 고수
고추를 주로 하고있네요·
어머니가 계신 어머니와의 추억이 있으신 분들은 그래도 행복합니다 저는 3살때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어머니에 대한 추억이 전혀 없어요 입학 졸업 한번도 나를 위해 참석해준 사람이 없어요 고2때 처음 엄마의 무덤앞에서 한나절을 울고나니 그후부턴 사무치는 그리움은 없어지더군요 명절끝이나 벌초하러 가곤하니 좋아요 내나이77새된 지금도 엄마 벌초는 꼭 내손으로 합니다 어머니와의 아름다운 추억을 가지신 분들이 부럽습니다 엄마에게 정말 잘하시는 최순님 존경합니다 감사합니다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맞아요 살아 계실때^^
최순님 잘 하고 효도하고 계심니다
충북증평김두세
20년전부모님은
저곁에서아주먼곳으로
떠나셨읍니다.
그러나 저는부모님을
보내드리지 못하고
저 가슴속에 항상
살아 숨쉬고 계시며
고향에서 당신의
사랑하는 자녀들을
위하여 정한수 올려놓고 기도드리던
천상의 여인 나의
어머님 보고싶어요.
사랑 합니다.
오늘따라 양가 부모님
더욱 그립습니다.
감사합니다.
경남함안농촌사랑
정직하게 살자!·
가정의달
부모님이 계시면 잘해 드리세요
돌아가시고 나서 후회들 마시고~~~♡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잘 다녀오세요
보고 싶을때 찿아 뵙는것이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