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제

자유주제 · 자유게시판
경남거제김삼철
텃밭은 내 놀이터 ♡·
♡어느 어머니의 유언♡

-이일배 / 前 구미 인동고 교장

​어떤 말이 그리 눈물 나게 했을까. 단 열네 줄로 쓴 어느 어머니의 유서를 읽으면서 눈자위를 맴도는 눈물을 삭히기가 어렵다.

자려고 누워서도 유서의 말이 떠올라 눈시울이 젖는다.

그다지 가져보지 못한 눈물인 것 같다.

그 유서의 전문은 이러했다.

(전체가 열네줄이라 했는데 여기 올리면서 몇 줄이 늘어났음을 말씀드립니다.)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에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고 세상이 무너져, 험한 세상속을 버틸 수 있게 해 줌도 자네들이었네.

병들어 하느님이 부르실 때,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 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

​딸아이야 맏며느리, 맏딸노릇 버거웠지?

큰 애야, 맏이노릇 하느라 힘들었지?

둘째야, 일찍 어미 곁 떠나 홀로 서느라 힘들었지?

막내야, 어미젖이 시원치 않음에도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2017년 12월 엄마가

​*사십대 초반에 공무원이던 남편을 일찍 떠나보내고, 35년간을 홀로 오직 일녀삼남 자식들만 바라며 살아온 어머니의 유서다.

​78세에 난소암을 얻어 투병하다가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이 유언이 공개된 장례식장은 흥건한 눈물바다를 이루었다고 한다. <조선일보 2017.12.27.>

​무엇이 그토록 눈물겹게 했을까?

우선 자식들을 두고 ‘자네’라고 부르는 2인칭 대명사가 눈물겹다.

친구나 아랫사람을 대우하여 이르는 ‘자네’라는 말 속에는 자식을 끔찍하게 위하고 사랑하는 어머니의 극진한 마음이 녹아 있는 것 같다.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이야 어머니로서 당연한 것이겠지만, 요즈음 세상은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다.

떠올리기조차 꺼려지는 일이지만, 부모의 학대로 어린 자식이 무도한 지경에까지 이르는 일들이 얼마나 자주 일어나고 있는가.

자식을 귀하게 대우하는 어머니임에야 자식인들 어찌 바른 성정을 가지지 않을 수 있을까.

유언 속을 들여다보면 자식들의 어머니를 위한 지성도 예사롭지 않았을 것 같다.

이 어머니는 자식들의 치성이 고맙기도 했겠지만, 그 ‘고마움’은 그것에만 있지 않았다.

어미라고 불러주는 것이 고맙고, 젖 배불리 먹고 어미를 바라보는 그 눈길이 행복을 주어 고맙고, 지아비 잃고 험한 세상을 살아가는데 버팀목이 되어주어 고맙고, 세상 떠날 때 곱게 갈 수 있게 해주어 고맙다고 했다.

아무 바랄 것 없이 거저 내 자식인 것만으로도, 곁에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고마워하고 있는 무위의 사랑이 눈물샘을 울컥 밀어 올린다.

​노자(老子)가 말한 ‘낳아주되 제 것으로 갖지 않고, 위해주되 대가를 바라지 않고, 자라게 해 주되 간섭하지 않는 生而不有(생이불유), 爲而不恃(위이부시), 長而不宰(장이부재)’ 사랑이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노자는 이를 일러 ‘현덕(玄德)’ 이라 했다.

‘인간이 아무리 알려고 해도 알 길 없는 묘한 도덕’ 이라는 말이다.

​이 어머니는, 당신이 있어 자식이 잘 산 것이 아니라 자식이 있어 당신이 잘 살았다 하고, 당신이 자식을 열심히 살게 한 것이 아니라 자식이 있어 당신이 열심히 살았다고 했다.

당신 삶의 모든 공을 자식들에게 돌리고 있다.

이런 마음을 두고 노자는 '功成而不居 (공성이불거) - 공을 이루고도 연연하지 않는 것''이라 하여 이는 곧 ‘자연의 일'이라 했다.

자연이 만물을 대하는 이치와 같다는 말이다.

이 어머니의 사랑이 이와 같을진대 이보다 더 순수하고 숭고한 사랑이 있을까?

그 순수와 숭고가 다시 눈물샘을 솟구치게 한다.

​마지막으로 이 어머니는 일녀삼남을 일일이 다 부르면서 제 노릇하며 사느라고 얼마나 버겁고 힘들었느냐고 오히려 위로해 주며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면서 자식들을 토닥인다.

이에 이르러 방울 굵은 눈물을 지우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하물며 그 자식들은 어떠하였을까?

​이 유언을 들으면서 자식들이 흐느낀 울음이며 세상 사람들이 지은 눈물의 정체는 무엇일까?

물론 말할 수 없이 지극한 자애(慈愛)에 대한 깊은 감동의 눈물일 것이다.

부모의 자식에 대한 애정이며, 자식의 부모에 대한 경애심이 점점 흐려지고 거칠어져 가는 세태가 돌아보일수록 이 유언에 어린 감동이 더할 나위 없는 큰 울림으로 새겨져온다.

​어찌 감동으로만 끝날 수 있는 일인가.

여기서 누구든 자신의 삶이 돌아 보이지 않을 수 없다.

내가 생의 종언을 앞두게 되었을 때, 무슨 말을 아이들에게 줄 수 있을까?

아무리 돌이켜보아도 나는 이 어머니만한 지성으로 살아오지 못한 것 같다.

자식들이 나를 어떻게 바라볼까를 생각하면 민연해질 때가 있다.

하물며 어찌 이런 말을 남길 수가 있을까.

내가 못한 것을 너희들은 잘 해달라는 구차한 말조차도 남기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런 일을 생각하다보면 이 어머니의 유서가 다시 눈물겹다.

​내 살아온 자취가 더욱 눈물겹다.

​*우리 어머니들은 오르지 가족과 자식을 위해 손발이 다 닳도록 일만 하시고 자기 몸은 돌보지 못하신 어머니...

그 깊은 사랑과 희생을 무었으로 갚을 수 있을까요?

​불러도 대답없는 어머니가 그립습니다.

오늘밤 꿈에서라도 꼭 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경남창원고연호
즐겁게 농사를짓고있어요·
한편의 드라마의 줄거리를 읽어가는
감동이였습니다
어머니의 자식을. 기른 고귀한 정성을 소롯이 묻어나게하며
저~어 깊은곳에서
묻어나는 어머니의 자식을 기른 애틋함을
담은 콧끝찡하게 감동을 받아 한줌의 눈물을 지웠답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경남거제김한주
귀농 3년차 초보농부·
안녕하세요 고연호씨 혹시 대산면 모산에 사시는 분인가요? 제가 모산에 살면서 성함이 들은바있어서 여쭙니다.
전남광양빛그린 김용화
장마시작~농작물피해주의·
ㄴ ㅐ가슴이 뭉클하고 애잔한 글이었습니다. 엄마들의 사랑이 얼마나 깊은지 자식들은 알려는지...
경북경주이영호
감동적인 글 잘 읽었습니다!
경북봉화김귀남
비오는날 좋은글 감동입니다~**
경남창원고연호
즐겁게 농사를짓고있어요·
김한주님이라면 혹여
동명이인인지 모르겠지만 작고하신
김우현씨 막내자제분
아니신가요 존함이 기억납니다

자유주제모임의 연관글

⚘️아내 아닌 여인과 한 번 데이트   얼마 전에 나는 아내가 아닌 다른 여인을 만나러 갔다. 실은 내 아내의 권유였지만... 어느 날 아내가 내게 말했다. "당신은 그녀를 사랑하잖아요. 인생은 짧아요. 당신은 그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해요" 아내의 그 말은 정말 뜻밖이었다. 그래서 내가 이렇게 말했다. "근데 여보, 난 당신을 사랑해" 그러나 나의 말에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알아요.  그렇지만 당신은 그녀도 사랑하잖아요." 내 아내가 만나라고 한 다른 여자는 실은 내 어머니이시다. 미망인이 되신지 벌써 몇 년... 일과 애들 핑계로 어머니를 자주 찾아 뵙지 못했었다. 그날 밤, 나는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같이 영화도 보고,  저녁 식사도 하자고 제안했다. 그런데 어머니가 의아해 하시면서 물었다~ "무슨 일이라도 생긴 거냐?  혹시 나쁜 일은 아니지?" 알다시피 내 어머니 세대는 저녁 7시가 지나서 걸려오는 전화는 모두 나쁜 소식일 거라고 믿는 세대다. “그냥 엄마하고 단 둘이 저녁도 먹고, 영화도 보고 싶어서요.  괜찮겠어요?” 잠시 후 어머니가 덤덤하게 말씀하셨다. "그러자꾸나". 다음 날 저녁, 일이 끝나고 차를 몰고 어머니를 모시러 갔다. 금요일 저녁이었고 나는 오랫동안 느껴보지 못한 기분에 휩싸였다. 첫 데이트를 하기 전에 갖게 되는 가슴 두근 거림 이라고나 할까... 도착해서 보니 어머니도 다소 들떠 있는 모습이었다. 어머니가 벌써 집 앞에 나와 기다리고 계셨는데 근사한 옛 코트를 걸치고, 머리도 다듬으신 모양이었다. 코트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두 분의 마지막 결혼기념일에 입으셨던 것이다. 어머니의 얼굴이 애인을 기다리는 소녀같이 환한 미소로 활짝 피어났다. 어머니가 차에 오르시며  "친구들에게 오늘 저녁에 아들과 데이트 하러 간다고 했더니 모두들 자기들 일인 양 좋아하지 뭐냐" 하고 말씀하셨다. 어머니와 함께 간 식당은 최고로 비싸고 멋진 곳은 아니었지만 종업원들은 기대 이상으로 친절했다. 어머니가 살며시 내 팔을 끼었는데 영부인이라도 되신 것 같았다. 자리에 앉자 어머니가 "내 눈이 옛날 같지가 않구나" 하시면서 메뉴를 읽어 달라고 하셨다. 메뉴판을 반쯤 읽다 눈을 들어보니 어머니가 향수에 젖은 미소로 나를 빤히 쳐다보고 계셨다. "네가 어렸을 때는 내가 너한테 메뉴를 읽어 줬는데..." 그 말을 듣고 내가 말했다. "오늘은 내가 읽어 드릴게요. 엄마." 그날 밤 우린 특별한 주제도 아니고 그저 일상적인 이야기였지만 즐거운 대화를 나누었다. 어머니와 끊임없이 옛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마침내 대화의 밑천이 바닥이 났다.... 빙긋이 웃으시며 어머니가 말했다. "다음에 또 오자꾸나.  단, 다음번은 내가 낸다는 조건이야." 어머니를 다시 댁에 모셔다 드렸는데 헤어지려니 발이 떨어지지 않았다. 어머니를 안고 볼에 키스하며 내가 어머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말씀드렸다. 집에 돌아와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며 말했다. "멋진 저녁이었어.  그렇게 할 수 있게 말해줘서 고마워." "어머니와 좋은 시간이었던가 보지요?" 아내가 말했다. "정말이지 기대 이상이었어." 그 일이 있고 며칠 후 사랑하는 어머니가 심장 마비로 돌아가셨다. 그것은 너무 순식간 이어서 나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다. 조금 시간이 흐른 후에,  어머니와 내가 함께 했던 식당에서 편지가 도착했다. 그 편지의 내용은 이러했다~ ⚘️사랑하는 내 아들에게~ 아무래도 다음 번 데이트 약속은 지킬 수 없을 것 같구나.  정말 그럴 것 같다. 그러니 이번엔 너와 네 처가 둘이서 네가 나에게 했던 것처럼 함께 즐겼으면 한다.  너희 식사비용은 내가 미리 다 지불했다. 그리고 너와 내가 함께 했던 그 날 밤의 시간들이 내겐 얼마나 뜻깊은 일이었는지 네가 꼭 알아주면 좋겠다!  사랑한다!! 엄마가'   그 순간 나는 깨달았다.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게 하는 것이, 그리고 그 사람을 위해 시간을 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오랜 동안 우리와 함께 할 것인지 모르고 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족)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만약, 님의 어머니가 아직 살아 계시다면 어머니에게 감사하고,  만약 안계시다면 오늘의 당신을 있게 하신 어머니를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사랑을 담아 '어머님'을 불러보세요. 사랑하는 어머님 그립습니다. 오늘 아침에 이 글읽고 한바탕 울고나서 하루종일 울적 합니다. 많이 반성이 됩니다. 그래서 모든 분들께서도 어머니 아버지를 느껴 보시라고 올려봅니다.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어머니 사랑합니다.♥
좋아요29·댓글26